깎아지른 절벽서 토사 '와르르'…신설 국도 이틀째 '통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성상담

   피임 

   성병

   남성성기능장애

   여성성기능장애

 ​나이별 수다방

   20대

   30대

   40대
   50대

   60대

   70대

 ​주제별수다방

   오르가슴

   성욕

   발기
   조루

   지루

   자위

   애무
   성교통

   키스

   마사지


 노하우 공유하기
   행복한연애
   행복한결혼
   명기되는법
   명도되는법


뉴스

깎아지른 절벽서 토사 '와르르'…신설 국도 이틀째 '통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 작성일17-07-18 16:56 조회304회 댓글0건

본문

영동∼추풍령 도로 절개지서 바위 등 150t 무너져 내려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추풍령 구간의 신설국도 절개지에서 대규모 낙석사고가 발생, 이틀째 한쪽 방향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도로 뒤덮은 돌무더기
도로 뒤덮은 돌무더기

 

지난 17일 오후 7시 30분께 영동군 영동읍 주곡리 국도 4호선에서 약 15m 높이의 절개지 돌무더기가 도로 위로 무너져내렸다.

무너진 돌무더기는 어림잡아 150t에 이른다. 이로 인해 추풍령 방향 1개 차로와 주곡 교차로로 진입하는 감속차로가 돌무더기에 매몰됐다.

무너진 도로 절개지
무너진 도로 절개지

 

사고가 난 도로는 지난 3월 개통된 신설 구간이다. 사고 당시에는 다행히 통행차량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보은국토관리사무소는 사고 직후 이 도로를 전면 폐쇄하고 복구작업에 나섰다. 18일 오후 1시를 기해 영동 방향 차량통행은 재개됐지만, 돌무더기가 쌓인 추풍령 방향은 이틀째 통제되고 있다.

무너진 도로 절개지
무너진 도로 절개지

 

보은국토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무너진 절개지의 경사도가 60% 가까워 추가 붕괴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일단 도로 위의 돌무더기를 걷어낸 뒤 추가 사고를 막기 위한 방호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같은 공사를 하는데는 적어도 4∼5일 걸리기 때문에 양방향 차량운행은 이달 말께나 가능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도로 뒤덮은 돌무더기
도로 뒤덮은 돌무더기
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42
어제
48
최대
89
전체
15,918
그누보드5

주관  :  사단법인 행복한성    ㅣ    부설  :  행복한성 아카데미

아이블리스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ibliss.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